Your address will show here +12 34 56 78
College, Mission, Uncategorized, Worship, Young Adult

Katherine Chang

This is my 5th mission and I think this is one of my favorite missions. This is not only because I learned a lot and received many blessings from God but I was also very challenged by the leaders of our church, Missionary Park and his ministry, and the teachers there at Colegio Good People. It also made me think a lot about my first mission to Albania in many aspects that it made me reminisce the memories I had there and where I first really fell in love with God. Although I want to share everything that I learned, I want to share four main things: 

  1. God is growing me as a leader more and more. First, I think I really felt more thankful and joyful when I saw people in our mission team grow. I now understand more when moksanim shares how he wants and loves seeing us grow. It made my heart so thankful when I saw everyone, specifically my small group share their life stories during mission training and seeing them really serving the children during our VBS’s. I am also amazed and looked back at how much I have grown since my first mission to Albania where Nicole and I were the youngest. We showered with 2-3 water bottles because there was little water back then. But during this mission, it was the same thing where the girls didn’t have water to shower but now as a leader, I was able to wash other girls hair and used that time to pray for them. I also see how through quiet time, God is giving me more boldness and confidence in Christ to share the gospel and to reach out to those who need Him. I was encouraged and convicted everyday to come back home and live out this life where I confidently share the gospel specifically to my dad and to my non-Christian friends. 
  2. My insecurities, my pride, my fears should not be preventing me from giving God my very best. Body worship seminar was really difficult for me to prepare. As a very structured person, I wanted to know how seminars was going to work, how many people, location, etc. But we did not know what was going to happen until the day of and I think that’s the moment where I really had to rely on God. It showed me how weak I am as a human, how I wanted it my way, how I want approval from others. But the time of seminars really reminded me to constantly surrender to God. Preparing for the seminar during mission training also really reminded me to remember the basics of what is body worship and why it is another tool to worship God. One insecurity that came up was my birthmark on my eye. Throughout my entire life, I always got questions like “what happened to your face? Did you get into a fight? Who hit you?” During the 2nd day of VBS, kids asked one of the teachers Jackie if I got hit by my husband (because domestic abuse is very common). While feelings of insecurity/uncomfortableness/sadness started to arise, Jackie the teacher told me that the way she responded to the kids was “God made her that way”. Because of these encouraging words, it really changed my perspective on my birthmark and reminded me that yes, God made me this way and I need to give my whole body, my best to God. 
  3. Going for the one soul. I think this message hit me very hard, especially as I saw two people growing and changing visibly during our time there-Yonny and Jackie. Although I won’t go too much in detail, I saw both of them challenged to grow in their faith through the revival and VBS’s. During past missions I saw children and people we interacted with happy and excited for us to be there, but hearing both of them say out loud that they are determined to grow in their faith, I was very thankful. I always say after each mission that I want to go back and visit, mainly because of the children that we met. But after the ministry part was over I really did not want it to end. I kept thinking about Missionary Parks ministry, the children, the teachers that during our vision trip to Cusco, thoughts of “should I come back and teach English? Can I go back and serve the children more so that they can know Christ?” I want to go back not just for the kids but for Jackie, for Yonny, for the one soul. I really want to see how the ministry and the school grows. 
  4. What is my dream? What is my purpose? I think this is a question I’ve been really thinking and praying about before this mission. What do I want to do after I graduate? What is a future career that I can give my best to God? Although this question is still unanswered in a very clear way, I know for sure that I want to work with students, with children and especially those who have broken families/relationships. I was also very challenged by hearing more of Missionary Park’s testimony and even our tour guide’s story of how they dreamed big and they made their dream of creating a school, creating a foundation to help single mothers get jobs into reality. Especially Missionary park, hearing his story and how he always gave God the credit to leading him to the life he has now was very encouraging. So although I still don’t know what I want to do, I am continually praying that I have this same mindset that whatever I do I can give glory to God and to really ask “what is my dream?”  

So I don’t know when I can go back or if I can, but just as Missionary Park shared with us some last parting words, “the mission starts now. The seeds that you have planted will be growing and you need to continue to pray for these people and for Peru.” So this is what I will do. I will continue to pray for Peru and for Missionary Park’s ministry as I also continue to mission in my everyday life. My ministry is where God has placed me now- in Sunday School, in College/YA group, in my school, in my family- and I want to do my best to make my life, my life mission to serve others and to glorify God.  

 

이번 선교는 저의 5번째이자 저에게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제가 많이 배우며 하나님의 은혜를 받았지만 특별히 도전 받은것은 우리 교회의 지도자들, 박 선교사님과 그 분의 사역, 그리고  그곳에 계신 선생님들과 Colegio Good People 학교를 통해서 입니다. 이번 선교는 제가 처음 간 선교지, 주님을 처음으로 알고 사랑하게된,  Albania와 많이 비슷한 점이 많아서 더욱 많이 생각하고 기억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것들을 나누고 싶지만 특별히 4가지를 나누고 싶습니다.

  1. 하나님께서 더욱 더 저를 리더로 키우신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우리의 선교팀이 성장하는 것이 저에게는 감사와 기쁨이었습니다. 이제는 목사님이 말씀하신 제일 보기 원하시 것이 우리가 성장하는 모습이시라는 것을 이해 할수 있습니다. 특히 저의 소그룹에서 그들과 삶을 나누고 선교 훈련과  VBS을 통해 아이들을 섬기는 모습을 보며 저의 마음은 감사로 넘쳤습니다. 저도 제 자신을 뒤돌아보며 처음 Albania 선교때 Nicole하고 제일 어린나이로 갈 때와 지금 제모습이 얼마나 성장했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때에도 물이 없어 작은 물병 두세개로 겨우 샤워했었습니다. 이번 선교에도 물이 없어 샤워를 잘 할 수없었지만 리더로서 여자 아이들의 머리를 감기며 그 시간에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또한 quiet time 을 통해 하나님은 저에게 예수님의 복음을 전할때의 담대함과 자신감을 더하셨습니다. 저는 말씀으로 받은 격려와 결단을 가지고 집에 돌아와서도 이런 삶을 살며 특히 저의 아빠와 주님을 모르는 친구들에게 자신있게 전하려 합니다.
  2. 저는 컴플렉스, 교만, 그리고 두려움이 하나님께 저의 최고를 드리는데에 장애물이 되지 않기를 원합니다. 저는 늘 미리 준비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기에 어떻게 세미나가 진행될건지, 몇명이 올건지, 어디서 하는지 미리 알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당일전까지 어떤 답도 들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주님을 의지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얼마나 제가 약한자인지, 얼마나 내 방법만 고집했는지, 얼마나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어 하는지를 알게외고 세미나를 시작하면서는 주님께 끊임없이 무릎꿇어야함을 깨달았습니다. 선교 훈련동안에 세미나를 준비하며 다시한번 무엇이 Body Worship 인지 기본을 생각하게 하시고 그  또한 하나님을 예배하는 하나의 방법임을 알게 하셨습니다. 저의 컴플렉스은 저에게 있는 birthmark 입니다. 저의 삶 속에서 항상 사람들의 의문은 “너의 얼굴이 어떻게 된거야 ? 싸운거니? 누가 때렸어?“ 선교중 두번째 날 VBS때 어떤 아이가 Jackie 선생에게 제가 남편에게 맞은거냐고 물었다 했습니다. 그곳에서는 가정 폭력이 아주 일반적이기 때문입니다. 불안정, 불편함, 그리고 슬픔같은 감정들이 저의 마음에 들어올때 Jackie선생이 저에게 말씀해 주시길 아이에게 “하나님이 그녀를 그렇게 만드셨어 “라고 했다고 하셨습니다. 이 격려의 말씀을 통해 제가 birthmark을 가지고 있던 관점을 바꾸셨습니다. 그리고 다시 기억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 하나님이 나를 이렇게 만드셨다 그래서 나는 나의 몸과 나의 최고를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는 것을!”
  3. “한 영혼을위해 간다.” 이 메시지는 저에게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특별히 두 분을 성장시키시며 변화되는 모습을 보게 하셨는데 Yonny 와 Jackie이었습니다. 깊게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부흥 집회와 VBS통하여 그들의 믿음의 변화를 보았습니다. 지난 선교에서는 아이들을 저희들을 보며 행복해하고 좋아하는 것만 보였었는데 이번선교에서 이 두 분이 믿음으로 살겠다는 결단을 하셨을때는 저에게 감사가 넘쳤습니다. 저는 항상 선교가 끝나면 다시 그 선교지를 방문하고 싶었습니다. 왜냐하면 거기서 만난 아이들 때문이었습니다. 저희들의 사역이 끝나지 않길 원했습니다. Cusco 로 우리들의 비전 여행을 하면서도 박 선교사님과 그분의 사역을, 아이들을, 선생님들을,계속 생각하였습니다. “ 다시이곳에 영어를 가르치러 올까? 아이들을 섬기며 주님을 더 알릴 수 있을까?” 어린이들, Yonny Jackie만이 아니라한 영혼을 위해서라면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 사역과 학교가 어떻게 주님안에서 자라는지 보고싶습니다.
  4. 나의 꿈은 무엇인가? 나의 목적은 무엇인가? 선교를 앞두고 이 생각과 기도를 많이 했습니다. 졸업후 무엇을 할까? 어떤 나의 앞날 직업을 통해 하나님께 나의 베스트를 드릴수 있을까? 아직 저에게 확실하고 구체적인 답은 없지만 학생들하고 일하고 싶습니다. 특히 망가진 가족관계 속에 있는 아이들 말입니다. 제가 더욱 도전받은 것은 박선교사님의 간증 그리고 우리를 인도해준 여행사 직원의 이야기였습니다. 꿈을 크게 꾸고 그들의 꿈을 따라 학교를 만들고 기업을 세워서 혼자된 어머니들에게 현실적으로 도움을 줄 수있게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특별히 박선교사님의 간증속에 지금까지의 삶이 항상 하나님이 하셨다고 영광을 돌리시는 모습이 저에게는 도전이었습니다. 아직 저는 무엇을 할지 모릅니다. 무엇을 하던지 주님께 영광 올려드릴수 있도록, 나의 꿈이 무엇인지 지금과 같은 마음으로 끊임없이 기도할것 입니다. 
제가 언제 다시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박선교사님께서 헤어지면서 말씀하신것은 “선교는 지금 부터이다! 여러분이 뿌린 씨앗은 자랄것이다. 여러분이 여기에있는 모든 사람들과 페루를 위해 계속적인 기도가 필요하다!” 이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렇게 할 것입니다.  페루와 박선교사님의 사역을 위해 기도하며 끊임없이 저의 매일 삶속에서도 선교하기를 계속 할 것입니다. 이제 저의 선교지는 지금 제가 있는 이 곳입니다. 저의 사역지는 하나님이 저에게 있으라고 하신곳, 주일학교, 대학청년부, 나의 대학교, 나의 가족 입니다. 저는 섬김으로 제 삶속에서 선교가 이루어지고 제 삶 자체가 주님께 영광이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
Candy Shim

As my first time at mission, I had very few expectations, I didn’t know exactly what I was getting into, only knowing that we will be serving a school on the outskirts of Peru. Even going through mission training, I knew of everything, but didn’t know exactly what they were: pantomime, choir, seminar, body worship. But through this mission, I had the opportunity to co-lead small group with Katherine, dance to Shackles and Can’t Live a Day, sing with the altos in choir, take part in tree pantomime, be a part of sunday school seminar, and do activities and crafts with 4-yr olds. Looking back now that’s a lot more than I ever thought I would be involved in and there’s really nothing that I did, but truly through the power and grace of God, I was able to experience so many blessings through each one of these things: QT, pantomime, choir, interactions with students and teachers, small group. Being able to see and experience how God works and how his spirit moves through the lives of different people, including myself, has been the greatest blessings this mission. But there are 3 things that God has revealed to me through Peru: people’s heart to serve the Lord, his heart for his people, and the heart he has given to me.

People’s Heart to Serve the Lord

Serving alongside the teachers of Colegio Good People and being apart of Sunday school seminar, a challenge and encouragement was to see the passion they had. Seeing how much the students love the teachers, showed me how much love the teachers pour upon their students. Also, teachers and members of the church coming to seminar to learn the outline of how Cornerstone runs Sunday school, Sunday school praise, and lesson plans. Even Missionary Park and his ministry, Colegio Cristiano Good People inspires me. Seeing the passion and heart they have to serve the Lord in raising/planting seeds in the children of the next generation to see the expansion of God’s kingdom. And lastly, to experience and watch the growth of my small group members: Kat, Romelia, Annie, Kayla, and Natalie. Listening to how much has changed from the beginning of mission training to now has shown how much God has transformed their heart: from just wanting to see how God works in a different country to surrendering all power to serve the Lord no matter how tired they were. 

God’s Heart for His People

The second part of mission we served in for VBS at Cosmo church showed me how much love God pours upon all his people. Names of kids I remember: Carlos, Andres, Sebastian, and Joel. For children who have so much less than I had growing up, to see how bright and lively they were during VBS warmed my heart. Second day of VBS, to see them running in excitement with a smile on their faces, just showed me how much love God pours upon all his people no matter where or what situation. And with the love God pours onto his people, he has also given me the heart to serve in a very sensitive area in my life. 

Heart God has Given Me 

Reflecting back on this mission and all the blessings I have received, I am truly in awe as to how God delivered a message everyday. Reading through QT and through the life of Paul, I have been challenged by his persistence in whatever circumstance or location to boldly proclaim the good news of Jesus. As we served in Peru, there was a language barrier and cultural differences, but through the grace and power of God, I was able to communicate with the students, interact with them, create relationships with them, and talk about God with them. But at the same time, this challenged me: why is it so hard to minister in the same way I did at this mission to my close friends and family? There is no language or cultural barrier, but why is it so difficult? For me, as a new believer 2 years ago watching gospel pantomime at church to a person that is a part of it as a mission member this year was the greatest blessing to me. To reflect on how the main character used to be me and looking back on how much God has transformed me, gave me the burning desire, heart and hope as I come back home: to continue the greatest mission in my life of spreading the gospel, prayer for, and pouring God’s love upon, specifically my close friends and family, through not only my words, but my facial expressions and actions: people most important in my life who are lost souls that I once was too. 

처음으로 가게된 페루선교 많은걸 기대하지도 않았고 제가 과연 무슨일을 하러 그곳에 가는지도 그저 그곳에 어려운 환경속에아이들에게 봉사를 하러 간다고만 생각했던 저는 가기전 미션 트레이닝 중 판토마임, 콰이어, 세미나, 바디워싑을 통해서 많은걸 배우고 준비했지만 정확히 모든걸 알지 못했었습니다

이번 선교에서 저한테는 케더린과 소그룹 리더로 댄스, 알토로 콰이어에, 판토마임의 나무역활로, 주일 세미나의 4살짜리 아이들의 선생님으로 어린아이들과의 모든 액티비티들, 이 모든시간들이 주님의 힘으로 모든 여정 같이 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큐티, 판토마임, 콰이어, 학교 학생들과 선생님들과의 많은 활동, 그리고 소그룹을 통해 많은 경험을 크나큰 축복을 받았고이번 페루선교를 통해 그들의 주님에 대한 사랑, 그들과 저를 사랑하시는 주님의 크나큰 사랑을 보았습니다. 첫번째로 굿피플학교 선생님들과 주일학교 세미나를 통해 본 그들의 무한한 노력과 섬김 그리고 그들의 열정도 보았고 어린 학생들 눈을 통해선생님을 향한 사랑도 보았고 그 선생님들의 아이들에 대한 무한한 사랑또한 보았습니다. 그 선생님들과 모든 그곳 교회식구들에게 세미나를 통한 우리 코너스톤 교회 소개와 모든 랫슨과 말씀배우기, 또 박선교사님과 그쪽 섬김자들, 굿피플 식구들의 열정은 참으로 감동이었습니다. 그들의 열정과 따뜻한 마음으로 주님을 섬기고 또 그 씨를 뿌려 널리 어린학생들을 통해 그 다음세대에 이르기까지 널리 주님을 섬기고 그들이 주안에 오기를… 마지막으로 이번 페루선교를 통해서 제 스몰그룹친구들 켓, 로멜리아, 애니, 케일리, 나탈리를 통해 그들의 변화와 사랑의 성장도 보았습니다 다른나라에서 편하지 못한 곳에서 그 어떤 피곤이 몰려와도 주님은 주저하지 않으시고 저희 편이셨습니다. 두번째, 저희들의 두번째 선교였던 코스모교회에서의 여름성경학교에서 보여줬던 주님의 크신사랑. 제가 기억하는 아이들 칼로스, 안드레스, 세바스챤, 그리고 조엘… 제가 성장할때를 기억할때모든것들이 턱없이 부족하고 갖지 못한 아이들, VBS를 통해 본 그 아이들의 밝고 명랑함 제 가슴속에 넣어왔습니다. VBS 이틀째되던날 즐겁게 뛰어놀던 아이들의 밝은 미소와 눈망울을 통해 얼마나 주님께서 이 모든 아이들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퍼 부으셨는지 알 수 있었고 그들을 통해 또 그들을 위해 제가 섬기고 봉사할수 있게 해주심에 감사했습니다. 세번째, 모든 여정을 통해 축복받음에 매이매일 저에게 메세지를 주셨고 큐티를 통해 폴의 삶을 통해 저에게 어떤 상황이나 제 위치에 상관없이 주님이같이 하셨습니다. 페루에서의 선교, 많은 언어 소통의 곤란함도 문화차이도 있었지만 모든게 주님의 힘으로 행할수 있었고 저는그나마 아이들과 언어소통이 되는 사람중에 한사람으로 많은 아이들과 교류가 있었고 관계를 맺었고 그들에게 주님을 알릴 수있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저는 저에게 질문이 생겼습니다.. 왜 과연 선교에서 이렇게 그들에게 하듯이 저의 절친이나 가족들에겐 똑같이 못했었나하고… 우린 아이들과 같이 다른언어를 쓰는것도 아니고 같은 문화권에 아무런 어려움이 없는데도 왜 그것이 어려웠던걸까하고… 2년전 판토마임에서 한 역활을 했던 친구 한명이 이번 선교에도 같이 갔었는데 전 그 친구에게 많은 축복을 받았고 바로 그때 그 역활이 제 자신의 모습이었고 변화된 그리고 그걸 바꾸려는 제 모습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에 가슴이 뜁니다 너무나도 감동 깊었던 이번 페루선교를 통해 내 인생에 가스펠로 기도를 그리고 주님의 사랑을 한껏 받았습니다. 지난 세달전부터 미션트레이닝로부터 시작해서 듣고 보고 체험하고 느낀 많은 점들이 특히 저의 제일 가까운 친구와 가족들에게 제 말이 아닌, 제 얼굴에 쓰여진 표정이 아닌, 그 어떤 행동이 아닌 아주 큰 변화가 왔고 제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사람들 그들의 영혼도 제가 그랬듯이 변화가 오기를 바랍니다.

—–

Justin Kim

God is good. Honestly i had doubts on effectiveness of our mission. But God proved me wrong. Just as missionary Park and Mike JSN said, we have prepared a ministry fit for 50 people, and God used us faithfully. It was amazing to see God move in the hearts of the students and the local pastors and teachers. But the biggest blessing I experienced was through a teacher named Yonny, a math teacher in missionary Park’s school. Yonny has a servant’s heart. No matter how early or late we knocked to enter the school, he welcomed us with a warm smile. After a round or two of watching us lead AWANA, he started leading it on his own. During the program, he learned how to use our mixer from Jay JSN. One day, we had to leave some equipments on the stage for an event. When we came back late night to clean up, we found out that Yonny had cleaned up everything on his own. This was the night after the revival in which Yonny raised his hand to dedicate his life to Christ. 목사님 always peaches that we go on missions for that one soul. And Yonny was that one soul. Seeing Yonny dedicate his life to Christ made me look back on my life, before and after I dedicated my life to Christ. Before, I was afraid to say that I was a Christian to my friends. Now, I boldly declare that I am a Christian to my coworkers. Broken as I am, God has been using me in Sunday school, campus ministry, and in my friends and family. I’m grateful for all that He did so far, and all that He will do through me. Just as God changed my life, I know God can change anyone’s life. Just as God is working in my life, I know God is working in people’s lives. I personally got to see God move mightily in Yonny’s life, but this is only one out of many lives God used our mission team to touch, change, and save. Thank You God for letting me experience this first hand.
It was about a year ago when I decided to go on this mission. When I made the decision, I was a recent college graduate, few months into my first-ever job, and I was praying to God for a vision for the rest of my life. Foolish as I was, I even gave God a time limit, hoping for an answer by the time I came back from mission, thinking a year is enough time for God to give me an answer by. I hoped God would give me a specific calling, like Sunday school or campus ministry, or a nation, like Turkey or Peru. But the message God gave me constantly throughout the year and training and mission through the two 박선교사님s and 목사님 and everyone else was this. To be a true Christian, a true disciple of Christ, always, in all circumstances. To love the Lord my God with all my heart, all my soul, all my strength, and all my mind. To love my neighbor as I love myself. To love my enemies. To worship God with everything I have, wherever He placed me. As I serve God faithfully now, He will call me and use me as He sees fit, wherever it may be. I determine to be all the more faithfully in my life, to my parents, to my sister, to my friends, to my coworkers, to my students, to my small group, to my church, to everyone I interact with. I pray that God may turn my scars and everything in my life to testimonies. Though I may not know specifically where or what ministry God called me into, I know He called me to be a faithful disciple of Christ who obeys. I pray that I may be ready where I am now, so that I may be used for God’s glory wherever I may be.

좋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솔직히 선교가기 전, 저희 선교가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의심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제가 틀렸다는 걸 증명해주셨습니다. 박영환 선교사님과 마이크 집사님이 말씀해 주신것같이, 저희는 50명에게 알맞은 사역을 준비했고, 하나님은 저희를 신실히 써주셨습니다. 많은 아이들, 주변 교회 목사님들, 그리고 선생님들의 마음을 움직이시는 하나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던건 너무나도 큰 축복이였습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축복은 박영환 선교사님의 학교에서 수학 선생님으로 일하시는 Yonny 선생님을 만난 것이었습니다. Yonny 선생님은 섬기는 자의 마음을 가지고 계십니다. 저희 선교팀이 아무리 일찍, 아무리 늦게 학교 교문을 두드려도, Yonny 선생님은 항상 따듯한 미소로 저희를 반겨 주셨습니다. 저희가 리드했던 AWANA를 한 두번 본 후, Yonny 선생님은 우리보다 더 자연스럽게 AWANA를 같이 인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저희 프로그램을 하는 도중 Jay 집사님을 통해 오디오 믹서 시스템 사용법도 익히고, Jay 집사님이 바쁠때 대신 해서 도와주기까지 했습니다. 하루는 저희가 바쁜 스케줄 때문에 무거운 스피커와 다른 짐들을 무대에 그대로 내버려두고 떠난적이 있습니다. 그날 늦은 밤, 정리하려고 돌아온 저희 선교팀이 발견한건 너무나도 깨끗히 정리된 무대였습니다. Yonny 선생님이 혼자서 모든 걸 정리했던것이였죠. 바로 전날 밤, Yonny 선생님은 저희 선교팀이 인도한 부흥회에서 예수님께 생명을 드리겠다고 울면서 손을 들었습니다. 목사님은 항상 저희가 한 영혼을 위하여 선교를 행한다고 하십니다. Yonny 선생님이 바로 이 한 영혼이었습니다. Yonny 선생님이 예수님께 삶을 드리겠다고 고백한 후, 저는 예수님을 믿기 전과 믿은 후에 저의 삶을 돌아봤습니다. 믿기 전 저는 교회는 다녔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제가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수 없었습니다. 이제는 전 회사 직원들에게 까지 제가 그리스도인이라고 당당히 말하고 다닙니다. 너무나도 전 부족하지만, 하나님께선 저를 통해 주일학교와, 대학선교단체와, 친구와, 가족들에게 역사하고 계십니다. 지금 까지 행하신 모든일과 끝날까지 저를 통해 행하실 주님의 일을 저는 믿고 감사합니다. 하나님이 저의 삶을 변화시킨 것 처럼, 전 하나님이 어느 누구의 삶도 변화시킬 수 있다는걸 압니다. 하나님의 저의 삶안에서 역사하시고 계시듯이, 전 하나님이 다른 사람의 삶에서 역사하시고 계신다는 걸 압니다. 전 직접적으로 하나님이 Yonny 선생님의 삶 안에서 역사하시는 걸 봤습니다. 하지만 이건 저희 선교팀을 통해서 하나님이 만져주시고, 변화시키시고, 구원해주신 많은 영혼 중 한명 뿐입니다. 단 한명을 통해서도 이렇게 큰 은혜를 받게해주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역사하신 다른 많은 영혼들에 더 감사합니다.
전 한 일년전 이 선교를 가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제가 이 선택을 했을때, 전 대학에서 갓 졸업하고, 회사에서 일하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는 사회 초보자였고, 하나님께 제 삶의 목적을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바보같았던 저는 제가 선교가 끝나고 돌아올때까지 응답해 달라고 하나님께 시간 제한까지 두었습니다. 일년이면 하나님께서 응답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생각했었죠. 전 하나님께서 저에게 구체적인 목표를 주시길 원했습니다. 주일학교나, 대학선교단체, 아니면 터키나 페루같은 나라를 주시길 원했습니다. 하지만 선교를 가겠다고 결심한 후 부터 지금까지 하나님께서 목사님과, 두 박선교사님과, 다른 많은 사람들을 통해 저에게 주셨던 일정한 말씀은 이것이었습니다. 네가 있는 그곳에서,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항상, 진실된 그리스도인으로, 진실된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가라. 하나님을 온 맘과, 온 힘과, 온 영과, 온 생각을 통해 사랑하라. 이웃을 자기 사랑하듯이 사랑하라. 원수를 사랑하라. 가진 모든 것을 다해 하나님께서 부르신 그 곳에서 진심으로 예배드려라. 지금 있는 이곳에서 신실히 하나님을 섬기면, 하나님을 저를 알맞은 곳에 부르시고 쓰실 것입니다. 전 지금 있는 이곳에서 더 신실히 섬길것을 다짐합니다. 제 부모님과, 여동생과, 친구들과, 회사동료들과, 학생들과, 교회와,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더 최선을 다해 섬기기를 다짐합니다. 하나님께서 저의 아픔과 상처들을 간증으로 변화시키시길 기도합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어느 특정한 곳에 부르셨는지는 모르지만, 하나님께서 저를 신실하고 말씀을 순종하는 예수님의 제자로 부르셨다는 것은 압니다. 저는 지금 제가 있는 이곳에서 준비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수있기를 기도합니다.

1

College, Young Adult
From July 28-30, our College/YA group went on a retreat at the Oak Glen Christian Conference Center, located in Yucaipa, with the theme based on Philippians 4:11-13 titled “Full.” We sought to understand the truth of being content in any circumstance. Through the messages and prayer projects we meditated on our identity in Christ as the gateway to fullness, on Biblical relationships for accountability, on realizing that our ultimate desire must be for Christ, and that we must delight in God to sustain our desire. All this must be done in the power of the Spirit in which we can cry “I can do all things through Christ who gives me strength,” not as a means to gain what we want but to overcome any obstacle in life through Christ’s strength. The retreat was full of praise, prayer, fellowship, and sharing. 

We thank God for opening up our hearts to Him and creating a space for vulnerability in sharing, worship and prayer. We thank all the speakers: Pastor Sung, Jake GSN, and Pastor David, and the small group leaders for their commitment and service. We thank all the leaders of 3rd worship including Teacher Sam and Teacher Jung Hak for their prayer, sermons, and presence. We thank God for our church and our body who supported us through prayer and for giving us a family in Christ.

We strive to continue to grow and become more like Chris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