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address will show here +12 34 56 78
제가 병상에 있을때 여러분들이 기도를 많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년 7월 13일 갑작스런 어지러움으로 정신을 잃었습니다.  
 
그때 당시에 아는 지인이 가게있어서 다행스럽게도 911에 쓰러지자마자 전화를 해서 엠뷸런스를 일찍타고 병원에 갈수 있었습니다. 
 
 그분이 자주 저의 가게에 들리시는 분이 안닌데 제가 신세진것이 있어서 과일을 드리려고 불렀던 겁니다. 
 
 그분도 친정언니가 와서 저녁약속이 있는데도 우리 가게에 오셨습니다. 
 
 그때 시간이 5시 20분이었습니다. 가게를 5시 30분에 닫는데, 제가 혈관이 10분더 늦게 터졋다면 운전을하고 있거나 가게에 혼자 있었을 겁니다.  
 
그렇게 되었다면 저는 아마 이자리에 없었을겁니다. 하나님이 저를 살리고자 그분을 우리가게로 보내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눈을 떴을때 저의 아들이 옆에서 지키고 있었읍니다.  
 
아무것도 생각이 나지 않았지만 무엇인가 잘못되었구나.. 라는걸 알수있었읍니다. 머리와 팔에 무엇인가 주렁주렁 달려있고, 몸은 움직일수 없었읍니다. 입에도 무엇인가 끼워넣어서 말을할수 없었습니다.. 머리는 깨질듯이 아파서 정신이 없었읍니다.. 하지만,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고 감격스러워하는 가족들의 목소리를 들을수 있었습니다. 병원에서는 제가 뇌동맥류 파열이라고 합니다. 50% 의 이르는 사망률 그리고 70%는 후유장애를 가질수있는 무서운 병이었습니다.  
 
나는 주여 내가 살아있음을 감사합니다! 라고 속으로 외쳤습니다.  
 
그리고 한달간 중환자실에서 있었습니다.  
 
중간에 뇌혈관이 부어서 두번정도 다시 응급수술을 했었습니다. 
 
 그때는 몰핀을 하도많이 맞아서 기억이 오락가락 합니다.  
 
한달뒤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늘 보던 하늘보다 더 맑고 높아보였읍니다.  
 
병원에 있는동안 우리 가족은 서로를 도와가며 위로하고 더욱 강해졌습니다. 퇴원후 한달뒤 남편이 심장의 고통을 호소해서 또 응급실로 가게되었습니다. 남편은 당뇨가 있는는줄도 모르고 가게가 바쁘니까 쥬스나 음료수로 식사를 대신해서 당뇨가 언제부턴가 심하게 악화되어있는 상태라고 병원에서 전달받았습니다.  
 
그래서 심장 혈관이 막혀서 스텐트를 넣는 수술을 했읍니다. 
 
한꺼번에 둘이다 큰병을 앓다니.. 저는 더욱더 하나님을 찾을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상태에서는 의지할곳이라곤 주님밖에없었습니다. 
 
 다행스럽게 남편은 지금은 식단관리와 운동을 잘해서 당수치가 많이 떨어져서 인슐린을 매일 안맞아도 된다고 합니다.  
 
이런 아픔을 헤쳐나가면서 왜 나에게 이런일이 생겼을가… 라는 물음도 사실 있었지만 하나님의 큰 그림이 있을거라고 생각하면서 견뎠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하나님의 큰 그림은 우리 가족을 이전보다 끈끈하게 이어주고, 우리 가족의 건강을 다시 되돌아보는 기회를 주셨다고 생각합니다.  
 
이번기회에 앞만보고 일만하던 생활에서 건강도 챙기면서 서로 사랑하고 도우면서 살게 되었읍니다. 
 
 하나님이 나를 처음부터 항상 지켜주시고 사랑해주셨다는걸 뒤늦게 깨우쳤습니다.  
 
이젠 몇년동안 교회에 다니지않던 미진이도 친구와 함께 엘에이에 있는 교회에 열심히 다니고 있읍니다. 이것도 너무 큰 축복입니다.  
 
이제부터 건강을 잘 챙기고 믿음도 더 굳혀나갈수있게 노력하는 주님의 딸이 되겠습니다.. 다시한번 저를위해서 기도해주신 목사님과 사모님 그리고 교인분들 모두다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주님
0

브라질 쌍파울로 아과비바교회를 섬기시는
과거 우리교회와 함께 귀한 사역들을 감당하셨던
고영규목사님이 코로나 확진을 받으시고
병원에서 사경을 헤메는 투병을 하시는 것을 알고
코너스톤 온 지체들은 함께  힘든 상황에 계시는 고영규목사님을 위해
뜨겁게 기도했었습니다.
그런데 우리 하나님은 믿는 하나님의 사람들과 우리들의 기도를 받아주셨고
목사님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셔서
병원에서 퇴원하시여 이제는 집에서 치료를 받고 계십니다.
완전한 회복을 위해 그리고 더 귀하게 쓰임받을 수 있도록
다시한번 기도를 부탁 드립니다.
목사님이 보내주신 글을 이곳에 올립니다.


제목: (브라질에서 드리는 고영규목사의 감사인사!)

존경하는 나의 목회 Inspiration,
이종용목사님, 사모님~
그리고 친애하는
코너스톤 성도님들~

저를 위해서 중보기도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92일간의 죽음의 골짜기에서,
생명의 숨이 끊어지지 않도록
주님은 목사님부부와 코너스톤 지체들의 ‘기도 호흡기 역활’로
제게 새로운 숨을 쉬게 하셨고,
회복의 길로 인도하시는군요!

7번이나 죽음의 날카로운 이빨이
저를 찢어 빨아 드리려했고,
처참하게 무너뜨리려 할때에도
제가 ‘견딜 수 있었던 것’은
목사님부부와
코너스톤 영적동지들이
꺼져가는 제 영혼과 육체에게
‘버팀목’이 되어 주시어
하나님 앞에서
저를 다시 설 수 있도록 붙들어
주셨습니다!

이목사님을 통해 코너스톤 지체들을
만난 것은 제게는 소중한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새생명으로 다들 무척 뵙고 싶네요.
그 날이 벌써 기대되며,
신선한 설레임으로 기다려지네요!

이제는 의료팀이 홈케어와 정기적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제가 정상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재활을 위해 ‘또 다시 코너스톤
천군대의 기도’를 간청드립니다!!!
분에 넘치는 사랑과 눈물의 중보기도에 영혼 깊이 감사드립니다.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목사님의 영성에 매혹된 영혼,
고영규 드립니다.
1

Worship
안녕하세요
온라인 헌금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Paypal, Venmo, Cash App 사용 가능하십니다.
Paypal ID: kcorneroffering@gmail.com
Venmo ID: @kcornerstone
Cash app: $kcornerstone
헌금을 송금 하실때 섬함을 꼭 써주시기 바랍니다.

Venmo 와 Cash App 은 fee 가 없습니다.
Paypal는 fee 가 있지만 교회에서 부담하겠습니다.

사용하기 편하신 app 통해서 헌금 보내주실수 있고 교회 주소로 보내주셔도 됩니다.
24428 Vermont ave.
Harbor City CA 90710

그리고 교회 은행으로 바로 입금 해주시려면 먼저 채크 사진 찍어서 kcornerstone@ hotmail.com 이나 424-305-8250 (교회 핸드폰 번호) 으로 보내주셔야 저의가 올바로 기록할수 있습니다.
Bank of Hope
Cornerstone church
Acct # 3003331001 

1

2020  1124

2019년 너무 감사한 한 해였습니다.

VBS, 코넥숀, 크리스마스 콘서트 등등… 참 귀한 사역이었습니다.

무엇보다 한 영혼, 한 영혼…

한 영혼은 바로 나였습니다.

기독교는 먼저 나입니다.

내가 먼저 구원을 받아야 합니다.

내가 먼저 은혜를 받아야 합니다.

내가 먼저 성장해야 합니다.

내 가정이 먼저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나는 천하보다 귀한 하나님의 자녀이지요.

이 귀한 축복의 내가 되면 저절로 이웃의 영혼이 보입니다.

그래서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귀한 복음을 나누며

함께 구원의 기쁨을 누리며

함께 그리스도의 몸으로 지어져 가게 되는 것이지요.

올해는 One Soul to One Soul이었습니다.

 

이제 2020…

주님은 저희교회에 11:24를 주셨습니다.

행11:24.”바나바는 착한 사람이요. for he was a good man,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라. full of the Holy Spirit and of faith.

이에 큰 무리가 주께 더하여지더라. And a great many people were added to the Lord.”

이것 입니다.

 

한 영혼, 한 영혼이 되면 이렇게 자연스럽게 가게 되어 있습니다.

2020은 우리 이제 착한 사람입니다.

성경에서는 착한 사람을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자라 합니다.

그럴때 우리는 내편 네편이 아니라…

절대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된 한 지체로 많은 사람들을 주님께 더하는 충성스런 천국 백성들이 되지요.

이런 천국교회 코너스톤 교회가 2020에는 더욱 이루어 질 것 입니다.

이 말씀을 가슴에 품고 매 순간 묵상하고, 외치고 성령의 도우심으로 실천하는 축복이 우리들의 삶가운데

가득 일어나게 될 것을 믿습니다.

2020… 축복하며 사랑합니다.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형제된

이종용, 이희성, 이철호, 이영호. 그리고 홍성표.

0

VBS, Worship

코너스톤 교회 여름성경학교에 여러분의 자녀를 초대 합니다
7/25~27  목.금.토 9:30AM ~ 3:00PM 입니다. 
회비는 한명에 $35 두명에 $65 입니다

Cornerstone Church 2019 VBS
7/25-7/27 Thursday-Saturday 9:30AM-3:00PM
Admission Price: 1 Student $35, 2 Students $65

Online Registration: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mo8-BFWhYcV4-NgH8qx4OAYsMEMtZkI15GbJa8TaGYEkG-A/viewform


 

0

2019년 시작되었습니다.

2018년을 뒤돌아보면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Peru단기선교, 어린이 여름성경학교, 코넥숀, Christmas Concert… 하나하나 정성껏 주님께 올려드렸던 예배같은 마음입니다.

생각할 때 마다 제 마음에는 세상이 주지 못하는 참 기쁨이 감사가 넘칩니다.

주님이 영광 받으셨습니다.

우리들에게는 은혜였습니다.

나를 찾으라! 그리하면 살리라… 주신 코너스톤의 주제는 저자신을 위해 주신 말씀이었습니다.

매순간 주님을 찾는 훈련을 하므로 놀라운 은혜를 저는 체험했었습니다.

 

몇년전 까지만 해도 매년 카드를 정성껏 작성하여 보내었었는데 제가 암과의 전쟁을 시작하므로 그렇게 하지 못했군요.

죄송합니다.

여러분들의 정성이 담긴 카드, 선물… 너무 고맙습니다.

주님을 섬기고 또 여러분들을 잘 섬기는 것으로 보답하겠습니다.

 

2019년 우리코너스톤교회의 주제는 한 영혼, 한 영혼(One Soul to One Soul) 입니다.

한 영혼이 한 영혼을 2019년 주님 앞으로 인도하는 것 입니다.

코너스톤교회로 인도하는 것 입니다.

100% 가능하지요…

이것은 최고의 사랑의 증거입니다.

주님의 지상 명령입니다.

주님이 이일로 저와 여러분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2000년전 이 세상에 오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아버지의 뜻 입니다.

요한복음6:39-40.“나를 보내신 이의 뜻은 내게 주신 자 중에 내가 하나도 잃어버리지 아니하고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는 이것이니라. 40.내 아버지의 뜻은 아들을 보고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는 이것이니 마지막 날에 내가 이를 다시 살리리라 하시니라. 39.And this is the will of him who sent me, that I should lose nothing of all that he has given me, but raise it up on the last day. 40.For this is the will of my Father, that everyone who looks on the Son and believes in him should have eternal life, and I will raise him up on the last day.”

1: 38.에서도 말씀하십니다. “이르시되 “우리가 다른 가까운 마을들로 가자. 거기서도 전도하리니 내가 이를 위하여 왔노라.” 하시고  And he said to them, “Let us go on to the next towns, that I may preach there also, for that is why I came out.”

 

히스기야의 아버지 아하스의 극심한 우상숭배의 결과는 죽어서도 백성들이 이스라엘 왕들의 묘실에 묻지 않고 예루살렘 성에 장사하였습니다.

그러나 히스기야는 왕이 되자 마자 제일 처음으로 한 일이 하나님의 전 문들을 열고 수리하는 일이었습니다.

하나님은 히스기야를 형통케 해 주셨습니다.

죽어서도 백성들이 다윗자손의 묘실 중 가장 높은 곳에 장사해 그의 죽음에 경의를 표했다 합니다.

나는 아하스 같은 사람이 되지 않기를 원합니다.

나는 히스기와 같은 사람이 되기를 원합니다.

 

시드기야의 삶은 21세에 왕이 되어 32세에 포로로 끌려가 자기가 보는 앞에서 아들들이 죽임을 당하고 두 눈을 빼고 놋사슬에 결박당해 베벨론으로 끌려가 죽는 날까지 옥에 있었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권력도, 부귀영화도 제대로 관리를 못하고 마지막은 너무나 처참합니다.

시드기야로 인해 백성들은 갈대아왕과 그의 자손의 노예가 됩니다. 70년간…

시드기야의 삶은 저주였습니다.

그러나 요시야는 역대하 34:2에서 말씀하십니다.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하여 그의 조상 다윗의 길로 걸으며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고그가 죽으니 모든 백성들이 슬퍼했다 했습니다. 예레미야는 애가까지 지었습니다. 그의 모든 선한 일과 행적이 다 기록되었다 합니다.

나는 시드기야 처럼 절대 살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 요시야 처럼 살 것 입니다. 전쟁할 것 입니다.

분명 할 수 있습니다.

빌립보서4:13에서 말씀하십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I can do all things through him who strengthens me.”

 

역대하 마지막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역대하 36:22-23.“바사의 고레스 왕 원년에 여호와께서 예레미야의 입으로 하신 말씀을 이루시려고 여호와께서 바사의 고레스 왕의 마음을 감동시키시매 그가 온 나라에 공포도 하고 조서도 내려 이르되 23.“바사 왕 고레스가 이같이 말하노니 “하늘의 신 여호와께서 세상 만국을 내게 주셨고 나에게 명령하여 “유다 예루살렘에 성전을 건축 하라.” 하셨나니 너희 중에 그의 백성된 자는 다 올라갈지어다.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함께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라. 22.Now in the first year of Cyrus king of Persia, that the word of the LORD by the mouth of Jeremiah might be fulfilled, the LORD stirred up the spirit of Cyrus king of Persia, so that he made a proclamation throughout all his kingdom and also put it in writing: 23.“Thus says Cyrus king of Persia, ‘The LORD, the God of heaven, has given me all the kingdoms of the earth, and he has charged me to build him a house at Jerusalem, which is in Judah. Whoever is among you of all his people, may the LORD his God be with him. Let him go up.'” “

2019년은 회복의 출발입니다.

파괴되었던 예루살렘 성전을 건축하라!

2019년 주님은 명령하십니다. 파괴되었던 예루살렘 성을 건축하라!

나를, 내 가정을, 내 교회를, 이 나라를… 한영혼이 한 영혼을…

2019년을 축복합니다.

2

Connection, Pastor's Letter, Worship

2018년 코넥숀을 마치며…

2018년 코넥숀이 지난 수요일 파송예배로 아름답게 마무리 했습니다.

우리 코너스톤교회에게 허락하신 이 귀한 사역…

올해에도 우리들은 승리했습니다.

분명 우리 주님…기뻐받으셨으리라 믿습니다.

또한 아름답게 역사해주실 줄 믿습니다.

지난 목요일 저녁 목사님 선교사님 사모님들의 자기 소개가 있었습니다.

너무나 진실되게 정직하게 자신들을 힘든 사역들을 문제들을 나누어 주셨었지요.

그런데 지난 수요일 파송예배에서의 간증들은 너무나 우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해 주었습니다.

회개, 감사, 구체적인 결단등…

웃음과 눈물과 감동이 넘치는 시간이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나 귀하게 마치 주님을 섬기시듯 섬겨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정 감사를 드립니다.

공항 픽업, 홈스테이, 부엌에서 수고하신 자매님들, 식사때 섬긴 자매님들,

요새미티에서 밤잠도 제대로 못자며 섬긴 모든 분들…

우리는 이번에도 승리했습니다.

마치 물떠온 하인들을 알더라 했던 말씀처럼 섬긴 모든 분들은 이번 하늘에서 부터 임하신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담북 받는 시간들이었습니다.

비록 육체는 힘들었었지만 이 세상에서 주지 못하는 참 부요함을 풍성하게 누리는 시간 시간들이었습니다.

아쉬운 것은 수요 파송예배에 우리 지체들이 너무나 많이 나오지 못한 것입니다.

돈주고도 살수 없는 너무나 귀하고 은혜로운 그 시간에 그자리에 안계셔서 너무나 아쉬웠었습니다.

코너스톤의 주인으로서 잔치에 참여하여 주인으로서의 책임을 지며 주인으로서  누리며 주님이 주시는 축복을 함께 누리고 싶었었는데…

하나님이 허락하신 이 잔치에… 주인인 내가 어디에 있었는지요?

사랑하는 코너스톤 지체 여러분들…

2019년도에는 꼭 참석하세요.

힘들어도 참석하세요.

시험들었어도 참석하세요.

우리들은 코너스톤의 가족들이기에

우리들은 코너스톤의 주님의 자녀들이기에…

주안에서 주인들이기에…

이 축복된 천국 잔치에 꼭 참석해야 합니다.

자녀들도 같이 참석해야 합니다.

그러면 우리들은 그들에게 삶의 우선순위를 가르치게 될 것 입니다.

만약 여러분들도 참석 안하고 그들도 참석을 안한다면

그들에게 하나님은 우리들의 주 구원자 예수님은

그들의 인생에 아주 중요하지 않은 분으로 인식 될 것 입니다.

결국 우리들의 자녀들은 어느날 줕임을, 교회를 떠나게 되겠지요.

내가 참 그리스도인들이라면 내년에는 꼭 참석하세요.

중간에 가지 말고 끝까지…

잔치는 마지막이 중요합니아.

마지막에 역사가, 눈물이, 감동이 결단이 있지요?

야구의 마지막 경기보다 엄청 더 많은 은혜가 기다리고 있기에…

내가 코너스톤의 지체이기에…

-형제된 이종용 목사

—-

 

0

Connection, Pastor's Letter, Worship

여러분들을 환영합니다.
벌써 첫 예배를 드린지 25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Connection을 섬긴지 Paris Connection을 포함해 16번째가 됩니다.
목회 승리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하나님의 뜻이 아닌 나의 뜻…나의 방법…
나의 계획…
나의 욕심…
나의 성공…
이런 것들이 어느 순간 슬그머니 나에게 들어와
나의 모든 것들을 장악하고 있는 사실을 발견하였습니다.
또한 성경에는 교회는 이런것이다.
이렇게 나의 몸된 교회를 이루라 말씀하시는데
지나고 보니 너무나 많이 내 마음대로 하나님의 집을 지어가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잠시 뒤를 볼아보며 회개하며 감사하며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저는 올해 저희 교회 주제를 Seek me and live. 너희는 나를 찾으라 그리하면 살리라!(암5:4)
이라 하였습니다.
매순간 먼저 주님을 찾는 것 입니다.
주님이라면 어떻게 하셨을까? 성경은 무엇이라 말씀하시는가? 주님이 기뻐하실까?
옷을 찢지 않고 마음을 찢는 참된 회개를 통해 주님이 약속하신 성령충만함을 받아 내 방법이 아닌
주님이 원하시는 그리스도의 몸으로 지어져 가는 참된 교회가 되는 전쟁을 하기로 했습니다.
모든 가정에는 문제가 다 있는 것 처럼 교회가 완전하지는 않지만, 완벽하지는 않지만 그러나 그리스도의 몸으로 지어져 가는 전쟁을 이렇게 한다면 분명 승리로 마무리 할 수 있다 믿기에…

진정한 사역의 승리는…
충성된 종이 되어
주님의 방법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 하여 주님을 섬기며 성도를 섬긴다면
그것이 주위에서 볼 때 실패라 말할지라도
그것이 바로 진정한 승리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이제 우리 한 주간 모든 짐들을 내려놓고
그동안 함께 동역하시며 수고하신 사모님과 함께 잠시 쉬시며 교제하시며
진정 주님의 음성을, 명령을 들어 마음에 담는 귀한 시간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가 혹은 사도로 선지자로 혹은 복음 전하는 자로 혹은 목사와 교사로 주셨으니
이는 성도를 온전케 하며 봉사의 일을 하게 하며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게 하려
하심이라.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 것과 아는 일에 하나가 되어 온전한 사람을 이루어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이 충만한 데 까지 이르리니…” 엡4:11-13
코너스톤을 시작하게 하실 때 주님이 저에게 주신 말씀중 하나입니다.
지금도 저는 이 말씀을 마음 중심에 모시고 사귀며 한발 한발 천국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여러분들,
돌아가실 때에는
Refresh
Recharge
Revive
Reconnect 되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영적인 New Beginning 그리고 행복하신 목회 그리고 우리 주님이 기뻐하시는 사역이 되었으면 합니다.
성공이 아닌 승리로 주님 앞에 서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처음 시작했었던 마음으로 그리고 마지막인 것 처럼
이번 Connection을 섬기고 싶습니다.
참석하신 모든 분들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형제된 이종용 목사





0

PREVIOUS POSTSPage 1 of 3NO NEW POSTS